이번에 타자기 컨셉의 키보드에 필이 꽃혀서 만든 키보드 입니다.

 

이런 키보드를 만들게 된 계기는 아래와 같이 qwerk writer 라는 제품을 보고 나서 입니다.

일종의 타자기 컨셉으로 만든 블루투스 키보드로 대략 아래와 같은 키보드 입니다.

 

 

 

상당히 깔끔한 스타일에 복고풍 느낌을 많이 살려 나름 괜찮은 아이템이라 생각합니다.

올해 8월쯤 나온다는거 같은데, 예약 주문하면 399$ -> 309$ 로 해준다고 하네요.

 

거의 해피해킹 type-s 급 가격인데...

가격이 깡패... 그런데 역시 땡깁니다.

 

허나, 굳이 저 돈을 꼭 다 줘야 하는걸까? 누군가 저런 컨셉의 키캡을 이미 팔고 있지 않을까?

그렇게 조사해 보니 매스드랍에서 키캡을 팔았다고 하네요, 단 지금은 구입하기 용이하지 않은거 같더군요.

 

그래서 혹시나 하고 taobao, ebay 등을 검색해 봤습니다.

역시나 대륙들은 뭔가 달라도 다릅니다.

 

우선 타오바오... 키보드 자체를 복고풍으로 만들어서 팔고 있습니다.

그런데.. 1540위안... x 180 정도 하니 27만원... 관세나 배송비 하면 32만원정도 나오겠군요. ㅠㅠ..

 

 

다음 ebay입니다.

키캡만 따로 팔고 있으며 126달러.. 배송비 뭐니 하면 대략 17만원정도 깨집니다.

 

 

그래서... ebay에서 키캡을 구입 하기로 했습니다.

문제는 기계식 키보드...
그동안 키보드 덕질을 하면서 사고 팔고를 반복해서 기계식 키보드가 없었습니다.
그래서 이왕 사는거 좀 브렌드가 있으면서, 싸고, 청축느낌이 나는 텐키레스를 찾아보았습니다.

 

그결과 아래와 같은 레이저 블랙위도우 토너먼트 라는 제품이 나왔고,

이걸 샤오미 체중계 + 키보드 + 배송료 = 10만원 <=> 국내 판매가 10만원과 동일하게 나오더군요. 

 

그래서 이왕 하는거, 샤오미 체중계도 득템하자란 느낌으로 타오바오 주문하고... 2주간의 시간이 흘렀습니다.
(체중계에 포함된 건전지때문에 배로 배송되었습니다.)

 

키보드가 오자마자 바로 키캡 해제 하고,  미국에서 태평양 건너 온 키캡을 끼어 보았습니다.

 

느낌은 녹축(청축의 개조판)의 차랴락 하는 소리... 타자기 같은 소리에, 키캡이 타자기니 운치가 나더군요.

다만 밑의 스위치가 보이는 부분 뭔가 나무 같은걸 구해서 데코레이션 하는편이 좀 더 좋을거 같네요. 

 

스페이스키를 못바꿨는데, 이 키캡이 3D printer로 뽑은거기도 하고... 뽑기운이 나뻐서인지
스페이스키가 약간 틀어지져 있더군요.

그래서 끼어놓으면 스페이스키가 잘 올라오지 않아 원래 키로 놓았습니다.... ㅠㅠ.

 

그 이외에는 키보드 자체는 만족중입니다. 다만 위의 qwerk writer와 같이 엔터, 쉬프트 키 같은건 원래 키로 끼는편이 좋을거 같더군요. 크기가 많이 작아져서 조금 불편합니다.

(하지만 해피해킹도 적은한 손이니.... 곧 적응되겠죠...)

 

나머지 키캡 (풀 배열 사이즈 키캡이라)인 텐키레스 쪽은

집에 있는 플린저 키보드에 끼어 보았습니다 (이게 채리축 호환입니다)

 

의외로 흰색에서 저런 느낌이라고 생각하시면 좋을거 같고요...

아.. 키보드를 흰색으로 살걸 그랬나란 생각도 잠깐 들었습니다.

 

문제의 스페이스 키입니다.

 

마지막으로 타건 영상을 올립니다.

어떤 느낌의 키보드인지 참고 바랍니다.

개인적으로는 녹축(청축)의 소리와 시각적인 느낌 모두 타자기 컨셉에 잘 어울린다고 생각합니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블로그 이미지

프로그래머 지향자 RosaGigantea

바쁜 일상 생활중의 기억 장소

해피해킹에 적응될 무렵...

집에서는 해피해킹으로 프로그램 만들고

회사에서는 일로 프로그램 다루는데, 이 Ctrl 위치가 상당히 위하감이 있더군요

회사에서 자꾸 Capslook 을 누르게 되거나.. 집에서 fn 키를 누르게 되거나

 

그렇다고 회사에 이걸 가지고 갔다간... 또 키보드 샀냐라는 주변 눈치가 좀 있어서..... 비싼키보드 사니까 잘 사는거 처럼 보이는등.... 그게 아닌데...

어쨋든 capslook 이 ctrl인 싼키보드를 보니... 해피해킹 라이트에 대해서 눈이 가기 시작했습니다.

 

일단 일본에서 어떤게 있는지 봤습니다.

http://kakaku.com/pc/keyboard/itemlist.aspx?pdf_ma=438&pdf_so=p1

 

대부분 5천엔 중반에 배송료 2만원이라고 치면 7만원이 들겠군요...

어차피 lite는 중국에서 만들텐데....

 

 

?! 그러고 보니 중국에서 직판 할 수도 있지 않을까란 생각이 들었습니다.

 

바로 타오바오로 검색

259 위안이면 약 4만원정도에... 배송료 하면 5.5만원에 되겠네요 ㅎㅎ

다만 역시 일어 배열이긴 하는데..  이미 JP 버젼을 사용하고 있어서 또 질렀습니다

 

지금 회사에서 사용하고 있는 모습니다. 

 

 

 

 

 

요거는 fn + 방향키가 page up / down / home /end 라

vi 할때 좋아졌습니다

 

어쨋든... 회사 눈치 덜보면서 만족할 키보드라 득템 했다고 생각합니다.

 

참고로 키감은... 그냥 멤브레인 키보드 (1,2만원짜리) 랑 별반 다를게 없네요... 좀 더 뻑뻑하기도...

배열 말고 해피해킹이란 이름으로 사기엔... 너무 비싼거 같다는 생각이 드네요.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블로그 이미지

프로그래머 지향자 RosaGigantea

바쁜 일상 생활중의 기억 장소

Tag 키보드

이전 키보드의 끝판왕인 해피해킹 Pro JP type-s 를 구입 하였습니다만...

http://programlog.tistory.com/575

 

키감이 중국에서 무접점용량 으로 만든 키보드 Noppo EC 108-PRO 와 키감이 너무 비슷하여
http://programlog.tistory.com/567

 

해피해킹을 사용하다보니 자꾸 10만원에 되판 108PRO 키감이 떠올라 화가 나서 못쓰겠다는 포스팅을 하였습니다.

나쁘지는 않은데...

어쩻든 결국 원래 마음에 든 키감인 일반 Pro 판을 구입 했습니다.... ㅠㅠ...

(물론 개인적으로 방향키가 중요하기에 이번에도 일어판으로 샀습니다)

 

아담한 사이즈에

 

 

fn + 방향키 = page up / down / home /end 였으면 좋겠지만..... 그냥  del / 윈도우키 / ctrl(한자 변환) 입니다... ㅠㅠ

 

asdf 에 의미 없는 볼륨 조절키가 있구요.

가장 마음에 드는 Caps 가 fn + Tab 으로 프로그래밍 타자 칠때 갑자기 대문자로 쳐지는 문제가 없어졌습니다

Ctrl 위치는 하루면 금방 익숙해져서 큰 문제가 되지 않습니다.

 

일어 키보드라 약간 배열이 달라 보이지만 크게 문제는 없습니다.

P 키 옆에는 [, ] 키로 인식됩니다. (보통 일반 키보드에 OS 키보드를 일어 키보드로 설정하면 P 옆이 @ 로 인식되는것처럼)

 

결국 자판 인쇄된 키를 안보고 그냥 쓸꺼면 무각으로 살껄이란 생각이 드네요 ㅠㅠ...

하지만 원래 목적으로 했던 특유의 또각 또각... 이 묵직한 키감 치면 칠수록 기분이 좋네요

 

일어 키보드니까 자판을 일어 키보드로 셋팅해야 하는거 아니냐 라는 분들도 계신데,

위에 말씀 드린것처럼 그냥 한국어 설정해도 한국어 잘 입력됩니다.

 

<입력 예...>

 한글은 그냥 입력하면되고, 한문 입력은 fn + 왼쪽 화살표 (밑에 Ctrl) 입니다.

 

이미 해피해킹 2개를 본의아니게 구입해서... 새해 벽두부터 지출이 굉장하네요...

키보드.. 이젠 줄여야 할것 같습니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블로그 이미지

프로그래머 지향자 RosaGigantea

바쁜 일상 생활중의 기억 장소

Tag 키보드

결국 수많은 키보드 지름에...

이대로는 안되겠다는 생각이 들어 새해 나에게 주는 선물로 키보드의 끝판왕 해피해킹 키보드를 샀습니다.


구입은 여려 경로로 알아본 결과, 아마존.jp 에서 사는 것이 가장 싼 가격으로 나오더군요.

실제 아마존 jp 에서 hhkb 라고 검색하면 아래와 같이 나옵니다.



하지만 배송이 일본내에서만 가능하므로

배대지를 꼭 거쳐야 합니다.. (키보드 배송으로 항공편을 이용했는데 2.4만원 나왔네요.

즉 총 비용은 29,800 엔 (약 28만원) + 배송료 2.4 만원 + 관세 3만원

= 33.4만원입니다.... 저가형 노트북 값이네요..


현재 판매되는 해피해킹 보시면, lite 종류 빼고

종류가 type-s(2011년판 신형) 인 것과 아닌 것(2006년판 구형),

자판이 영문판(pro2)과 일어판(pro JP)이 있습니다.

국내에 익숙히 들어와 있는 것은 영문판으로 방향키가 없는 극한의 vi 전용 키보드 입니다.


하지만 저는 vi를 쓰면서도 이단아 소리를 들어가며 방향키를 고수 하는 편이고...

일본에서 게임회사 다닐때 많이 쳐본 일본 자판 배열이라

일본어 버젼으로 구입 하였습니다. 


type-s는 가장 최근에 나온 모델로 백색만 있다고 하네요 ㅠㅠ 

이하 설명 페이지...

http://www.pfu.fujitsu.com/hhkeyboard/hhkbprojp_types/feature.html
https://mirror.enha.kr/wiki/%ED%95%B4%ED%94%BC%20%ED%95%B4%ED%82%B9%20%ED%82%A4%EB%B3%B4%EB%93%9C

 

지난 1월 3일... 토요일 주문 했고, 배대지에 월요일 도착,

화요일 운송, 수요일 광저우 둘러서 인천 도착...

개인 통관고유 부호 발급 문제로 목요일 배송 시작, 드디어 오늘 금요일 받았네요 ㅠㅠ



기존에 사용하던 중국식 무접점키보드(http://rosagigantea.tistory.com/571)를 대체 해서 사용해 보겠습니다.

키감은... 중국식 무접점은 확실히 이녀석은 멤브레인이다.... type - s는 그래도 뭔가 좀 다르구나 란 느낌이 듭니다.




자리가 휑하고 넓어졌습니다 :) 역시 키보드는 작은게 좋아요 >_<




위에 나는 type-s 요 라는 마크가 아이덴티티를 말해주네요

 


키보드 수령 이후, 프로그램 작업을 하면서 키감 및 배치 익히면서 느낌점을 간략히 써봅니다.


1. 오른쪽 shift .. 처음에는 너무 좁아 윗키를 누르네요.. 그런데 치다보면 익숙해지네요...


2. 스위치 2를 조절하면 왼쪽 아래 Fn 키를 Ctrl 로, 그리고 Ctrl 은... Capslook 으로 바뀝니다.. (일본 배열은 영/수 전환이네요)

... 기존 윈도우 사용자 잡기 위해서 이렇게 설정한거 같은데.. 덕분에 fn 키가 오른쪽 화살표 옆키 가지고 써야 합니다.

덕분에 del 키 쓸때 (fn + 왼쪽 화살표 or BackSpace)  애먹습니다 ㅡ_ㅡ...

결론.. 스위칭 안하고 쓰고 있습니다.


3. 인터넷에서 이왕 사려면 type-s 를 사라는 말이 하도 많아... 큰맘먹고 type-s 를 샀는데..

 어째 키감이 Noppo EC 108-PRO (http://rosagigantea.tistory.com/567) 랑 비슷합니다.

 물론 미묘하게 다르긴 한데 (Noppo 제품이 좀더 가볍고 소리가 나긴합니다만, 이건 가벼우면서 묵직한 느낌)


 noppo 제품 타건 하면서, 이건 역시 짝퉁이라 정식 무접점과 다른 키감인가 생각했는데... 
 설마 type-s랑 같은 느낌을 낼 줄은 몰랐네요...
 사용하면서...갑자기 해피해킹 살려고 noppo 제품을 헐값에 판게 아깝다는 생각이 들더군요.
 (물론 전 이 가벼운 키감 개인적으론 별로라...이 해피해킹 녀석도 머지않아 제 손을 떠날거 같네요)
 

4. 한글 키배치로 쓰면 ~, ` 문자가 키보드에 없는데... 왼쪽 밑에 Fu 옆의 HH~ 표시가 그 키가 되더군요...

  그밖에 쓰지 않는 키가 2개 정도 있는데... 뭐 그렇게 중요한거 같진 않고, 이미 손이 위치를 알아서 찾아가요..

 

 

결론... 아직 하루밖에 쓰지 않았지만...

프로그래머 로망의 키보드 답게, vi 작업하는데 큰 불편 없고... 집에서 Visual Studio 도 나름 괜찮은 느낌입니다.

프로그래밍상 치다 보면 짜증나는 Capslook도 펑션 눌러야 하고

왜 프로그래머가 해피해킹으로 수렴하는지 알 것 같습니다.

 

다만, 좋긴한데...

제가 이 해피해킹 키보드를 살려고 되판 Noppo EC 108-PRO... 10만원에 팔았는데...

이 느낌이 자꾸 나서 사용할 때 마다 내가 왜 헐값에 팔았을까 하는 후회가 밀려오네요...

좋긴 좋은데.. 개인적으로 쓰면 쓸수록 헐값에 되판 쓰라린 추억이 나네요.


물론 완전히 같은건 아니죠. 해피해킹과 EC108의 크기를 생각하면 해피해킹은 충분한 가치가 있다고 생각합니다.

 

ㅠㅠ..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블로그 이미지

프로그래머 지향자 RosaGigantea

바쁜 일상 생활중의 기억 장소

Tag 키보드

무접점 키보드에 대해서 관심이 높아질쯤,

중국에서 이 무접점 방식 키보드를 독자 개발 했다는 이야기를 들었습니다.

 

그리고, 역시 타오바오..

http://item.taobao.com/item.htm?spm=a1z09.2.9.62.pmqnyF&id=40970585117&_u=p1q08kb731de

분명히 기술혁명이다 무접점이라 써있긴한데, 가격이 239위안.... 4만원 수준이면 기계식이라고 하기도 뭐할 정도로 쌉니다. (분명 멤브레인이나 플린저 같은거라고 봅니다)

어쨋든, 판매는 저렇게 하고 있으니 조금 조사를 해 봤는데

 

구글 번역기를 돌려가면서 본 소개 페이지는 아래와 같습니다.

http://detail.zol.com.cn/keyboard/index383011.shtml

음... 비전문가 눈으로 봤을땐 즉 스프링이 빠진거 정도???

위의 후렌의 키보드는 국내 키보드 판매 회사(맥X틸)에서 OEM으로 들여오니까

수요만 많다면 머지 않아 국내 쇼핑몰에서 볼 수 있을지도 모르겠습니다만.

 

일단 어떤 느낌인지 주문해 보았습니다.

 

 

저 범상치 않은 포스...

아쉽게도 손목 받침대는 분리되지 않습니다. 

 

키캡을 뜯어 봤는데, 특이한 사각 구조체가 있더군요

 

이렇게 보면... 그냥 맴브레인인가?? 란 느낌입니다.

하지만 분해하기엔 뭐하고.. 분해하면 뭘 아는것도 아니라 ..ㅠㅠ

 

타건 느낌은... 무접점의 해피해킹 느낌은 조금 나긴 하는데.. 그런 것 보단 맴브레인 느낌도 나고

고급 로지텍 키보드 느낌입니다.

그리고, 개인적으론 플린저 키보드인 IK6보단 더 착착 오는 느낌이 듭니다.

 

 

마지막으로 타건? 영상을 올려 드립니다.

대상 키보드는 해피해킹 프로페셔널2 (토프레샤의 무접점), FC660M (체리 적축), noppoo EC108-PRO(중국 독자 무접점), 그리고 FL8000(역시 중국 독자 무접점), iRocks-IK6(플린저) 입니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블로그 이미지

프로그래머 지향자 RosaGigantea

바쁜 일상 생활중의 기억 장소

Tag 키보드

티스토리 툴바